기시다, 강제동원 “한국 쪽 대응 요구” 기존 주장 되풀이

취임 뒤 한-일 첫 정상 전화 회담 뒤 발언 문 대통령 “양국 간 외교적 해법 모색 바람직”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