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윈 ‘미운털’ 결정적 계기는…당선자 트럼프와 만남?

로이터 보도…당국 승인 없이 100만 일자리 약속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