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관계 악화에 두 정상 ‘오랜 우정’까지 깨지나?

부통령-부주석 시절부터 “옛 친구”라 불러 온 바이든-시진핑 우정 양국 관계 악화로 싸늘해져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