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수도 북쪽 소도시 주민 ‘마지막 탈출’

이르핀, 2천여명 빠져나오며 텅 비어 남부 항구 오데사, 폭격 긴장감 고조 체르노빌 원전 직원 열흘 이상 발 묶여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