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조선인 강제동원 현장 사도광산 ‘등재 신청’ 강행

기시다 총리 아베 등 강경파에 밀려 방침 변경일본 내에서도 약속 위반, 제도 변경 이유로“등록 위험해 지면 지역민 배신하는 것” 비판 이어져등재 둘러싸고 한-일 갈등 재연 불보듯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