젤렌스키, 개전 뒤 첫 집무실 연설 “누구도 두렵지 않다”

대통령궁 집무실 책상에서 9분 연설“나는 키이우에 있다, 숨어 있지 않다”“러, 민간인 대피로에도 지뢰 설치”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