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의 해저 케이블 발사

최초의 해저 케이블 발사

현지 인터넷 제공업체 Ezecom의 자회사인 Telcotech는 약 2년 간의 건설 기간을 거쳐 어제 캄보디아

최초의 해저 광섬유 통신 케이블을 공식 출시하여 더 빠르고 저렴하며 안전한 인터넷 연결을 약속했습니다.

최초의

먹튀검증사이트 1,300km 길이의 MCT(Malaysia-Cambodia-Thailand) 케이블은 3개국을 기존의 AAG(Asia-America Gateway)에 연결하며,

이는 동남아시아와 미국을 연결하는 범태평양 해저 케이블 시스템입니다. 케이블 프로젝트는 Telekom Malaysia와 태국의 Symphony Communication이 공동으로 수행했으며 중국 해저 네트워크 제공업체인 Huawei Marine Networks가 건설했습니다.more news

Ezecom의 CEO인 Paul Blanche-Horgan은 출범식에서 캄보디아가 전화 접속 인터넷 시대부터 태국과 베트남을 통한 지상파 광섬유 연결에

의존해 왔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MCT 케이블이 왕국 상업 부문의 증가하는 연결 요구에 대한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며 서비스가 4월에 시작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케이블]은 우리에게 캄보디아에서 말레이시아, 태국, 그리고 싱가포르, 중국의 홍콩 및 기타 세계로의 직접적인 경로를 제공합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Ezecom은 이 투자를 통해 캄보디아에 더 빠르고 안전하며 저렴한 인터넷 연결을 제공하여 캄보디아의 경제 호황에 기여하기를 희망합니다.”

총 1억 달러의 공유 투자로 구축된 고대역폭 MCT 케이블은 최소 30Tbps의 최대 용량을 지원하는 100Gbps 기술을 사용합니다.

캄보디아의 상륙국은 시아누크빌의 오트레스 해변에 있으며 태국은 라용, 말레이시아는 콴탄에 있습니다.

최초의 해저

출시 연설에서 Sar Kheng 내무장관은 새로 설치된 해저 케이블이 국가 정보, 통신 및 기술 부문의 획기적인 성과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캄보디아 역사상 최초의 해저 광섬유 네트워크 시스템에 연결하면 더 빠른 인터넷 속도, 더 신뢰할 수 있는 인터넷 소스, 더 저렴한 가격,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더 많은 보안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캄보디아 ICT 연합 회장인 Steven Path는 MCT 케이블이 베트남을 통한 지상파 연결에 대한 국가의 의존도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케이블이 자동으로 인터넷 속도를 높일 것이라는 일반적인 오해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지금 모든 사람들은 우리의 인터넷이 훨씬 더 빠르고 더 높은 품질이 될 것이라고 가정하고 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반드시 그렇지는 않습니다.”

Path는 지역 인터넷 제공업체가 케이블의 혜택을 받으려면 인프라를 개선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해저 케이블은 페라리의 엔진과 같습니다. 도요타 캠리에 페라리 엔진을 넣으면 같은 품질을 얻을 수 없지만, 페라리 엔진을 페라리 자동차

차체에 넣으면 최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프라가 모두 있어야 합니다. . . 모든 ISP는 또한 해저 케이블과 함께 작동하기 위해 프리미엄 케이블과 프리미엄 인프라로 업그레이드해야 합니다.”

그는 새로운 케이블이 제공하는 30Tbps 용량이 캄보디아 전체에 대해 약 200기가비트로 추정되는 현재 수요를 훨씬 초과했다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