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대책 강화 위해 오사카 교도소 고소

코로나19 대책 강화 위해 오사카 교도소 고소
오사카부 사카이–전재하고 있는 한 재소자가 오사카 교도소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할 계획이다.

2015년에 확정된 8년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60대 공갈범은 오사카부 사카이 교도소에 마스크 착용·소독제 정책 변경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수감자들.

그의 변호사 이케다 료타는 “그는 재판 중에 신장 이식 수술을 받았기 때문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되면 심각한 증상이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수감자는 자신이 제대로 보살핌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명백한 개인의 시신 보호법 위반이다.

카지노사이트 제작 이케다는 오는 10월 오사카 지방법원 사카이지원에 소송을 제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카지노사이트 분양 Ikeda는 수감자가 교도소에 감염 관리를 요청하는 것은 일본에서 드문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죄수는 기존의 상태로 인해 자신의 생명이 위험하다고 말했습니다.more news

예정된 소송에 따르면 오사카 교도소 수감자들은 수감 활동 지역에서 일하는 동안 마스크를 착용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그러나 셀과 작업 공간 사이를 이동할 때는 마스크를 제거해야 합니다.

한 독방에 머물고 있는 남성에 따르면, 손 소독제는 감방과 작업장에 비치되어 있지 않으며 수감자들 사이에 안전한 거리를 유지하는 조치가 부적절하다고 합니다.

코로나19

오사카 교도소 관계자는 수감자의 사례에 대한 논의를 거부했지만 감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수감자들이 일하는 동안 서로 마주하지 않도록 조치했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또 “수감자들이 마실 위험이 있어 손 소독제를 제공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리고 수감자들이 감방과 작업 공간 사이를 이동할 때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는 것은 “보안상의 이유로”라고 대변인은 말했습니다.

교도소와 구금 시설은 제한된 공간에서 함께 일하고 운동하고 식사하는 많은 사람들을 수용하기 때문에 잠재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핫스팟입니다.

실제로 도쿄와 오사카부 시설의 직원과 수감자들은 바이러스에 양성 반응을 보였다.

이에 대해 법무부는 지난 4월 교정시설에 대한 방역지침을 마련해 운영자들에게 마스크 착용, 환기, 소독 등을 당부했다.

각 시설은 지침에 따라 행동하기 위한 매뉴얼을 만들었다고 교육부는 말했다.

저자이자 전 교도관이었던 사카모토 도시오(Toshio Sakamoto)는 구금 시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쉽게 퍼질 수 있는 전형적인 혼잡한 장소라고 말했습니다.

사카모토는 “시설 운영자는 수감자들의 건강을 고려해야 합니다. “감염 집단이 발생하면 시설 외부로 퍼질 수 있습니다.”

그는 운영자가 수감자들이 항상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하고 감독 수준을 높인 후 손 소독제를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