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루 천연가스 국유화 추진”…카스티요 대통령 밀어붙일까

사회주의 성향 여당 국유화 공약 뒤 뒤집은 전력가스전 로열티 인상 목적도…의회장악 보수야당은 반대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