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르고 노란 꽃들 앞…‘코로나 회복’ 영국 여왕의 사진, 그 이유는

트뤼도 캐나다 총리 접견때 우크라이나 국기 상징하는 푸른색·노란색 꽃 앞 ‘찰칵’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