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다른 선택지 없었다”…젤렌스키 “새 ‘철의 장막’ 내려와”

러시아·우크라이나 자국 입장 호소프랑스·인도 등 “군사작전 중단, 대화로 해결” 외교전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