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전시 교사는 죄책감을 느낀다

한국의 전시 교사는 죄책감을 느낀다
TOYAMA–Tomi Sugiyama는 일본식 이름이 적힌 꼬리표를 달고, 일본어로 말하고, 일본 천황에 대한 존경심을 나타내도록 강요된 한국의 전 제자들이 보낸 애정 어린 편지 더미를 보여줍니다.

전쟁 기억이 한일 관계를 계속 괴롭히고 있지만, 98세의 스기야마는 전학생들과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한국의

토토사이트 그녀는 1910-45년 일제강점기 한반도에서 가르쳤을 때 도쿄의 정책 아래 한국 아이들이 겪는 고통과 슬픔을 결코 이해하지 못했다고 말했다.more news

여전히 죄책감을 느끼며 현재 도야마의 요양원에 살고 있는 스기야마는 작년에 악화된 관계를 회복할 수 있기를 바라는 일본과 한국 사이의 상호 이해를 촉구했습니다.

그녀는 “한국에서 인연을 맺고 그곳 사람들의 사랑을 받은 것은 내 인생에서 가장 크고 비교할 수 없는 보물”이라고 말했다.

스기야마는 1921년 한반도에서 과일 농장을 운영하기 위해 일본에서 전남으로 이주한 가정에서 태어났습니다.

가족은 나중에 남동쪽 대구로 이사하여 모자 가게를 열었습니다.

대구에 있는 여학교를 졸업한 후, Sugiyama는 지금의 서울에 있는 다른 여학교에서 공부했습니다. 그녀는 1941년 대구에 있는 한국 어린이들을 위한 초등학교에서 교사로 일하기 시작했다.

학생들은 모국어로 말하는 것이 금지되었고 일본어 이름이 표시된 태그를 착용해야 했습니다.

매일 아이들은 도쿄의 황궁을 향하여 참배를 하고, 교육법을 기리는 시설에 깊이 절을 하고, 일본 제국의 일원으로서 선서를 하라는 명령을 받았습니다.

Sugiyama는 이러한 정책이 한국 아이들을 훌륭한 일본 시민으로 훈련시키는 데 필수적이라고 믿었다고 말했습니다.

스기야마는 “학교에서 일본은 양국의 우호 관계 때문에 한국을 병합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그런 식으로 우리 교육은 끔찍했습니다.”

1945년 8월 15일 일본이 항복한 후 스기야마는 학생들이 겪은 일을 이해하기 시작했습니다.

한국의

그녀가 학생과 이야기를 하던 중 우연히 길에서 만났는데 한 행인이 그녀에게 한국어로 소리쳤다.

그 학생은 한국어를 한 번도 배운 적이 없는 스기야마에게 그 사람이 “일본어 하지마”라고 말했다고 말했다.

스기야마는 본능적으로 “일본어로 말하는 게 뭐가 어때서?”라고 되물었다.

마음을 진정시킨 후 그녀는 한국 아이들이 자신의 언어로 의사 소통하는 것을 금지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전쟁 중에 일본 정부는 식민지 주민들에게 공정한 대우를 제공하는 조치를 내세웠습니다.

그러나 스기야마의 봉급은 한국 선배들보다 높았다. 그리고 대구의 메인 스트리트를 따라 일본인이 관리하는 상점과 상점 만 찾을 수 있습니다.

1945년 가을, 스기야마와 그녀의 부모는 친척 집에 머물기 위해 한국을 떠나 도야마로 갔다. 그녀의 학생들은 그녀의 짐을 싣고 부산의 항구에서 작별 인사를 하기 위해 소가 끄는 마차를 마련했습니다.

스기야마는 조선 학생들의 천박함을 이용하여 일본의 지배를 강화한 것에 대해 죄책감을 느꼈다. 그녀는 다시는 학교에서 가르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러나 일본은 전후 몇 년 동안 교육자의 심각한 부족에 직면했습니다.